May
13
선한 양심을 지니는 습관
Friday, 12:00 AM - 11:30 PM
About

“하나님과 사람에 대하여 항상 양심에 거리낌이 없기를 힘쓰나이다” (사도행전 24:16)


하나님의 명령은 우리 안에 계신 하나님 아들의 생명에게 주어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우리 인간의 속성 안에 하나님의 아들이 형성됩니다.(갈 4:19) 주의 명령은 어렵지만, 우리가 즉시 순종하면 그 명령들은 영적인 차원에서 쉬운 것이 됩니다.


양심은 내가 아는 최상의 것에 내 마음의 중점을 두는 기능으로서 그 최상의 것이 내게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말해 줍니다. 즉 양심은 영혼의 눈으로써 하나님을 향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자신이 최상이라고 간주하는 것을 향합니다. 따라서 사람마다 양심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만일 내가 꾸준하게 하나님을 뵙는 습관을 지닌다면 내 양심은 항상 하나님의 완전하신 율법을 소개하면서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지시할 것입니다. 문제는, 내가 순종할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양심을 어기지 않고 잘 지내려면 나의 양심이 예민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와 완전히 일치된 상태에서 살아가십시오. 그러면 모든 상황 가운데서 당신 마음의 영은 새롭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당장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게 됩니다.(롬 12:2, 엡 4:23)


하나님께서는 언제나 작고 사소한 부분까지 우리를 일깨우십니다. 당신의 귀는 당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말씀하시는 성령님의 세미한 음성을 들을 만큼 예민합니까? “하나님의 성령을 근심하게 하지 말라.”(엡 4:30) 주님은 천둥 같은 음성으로 오시지 않습니다. 주의 음성은 너무나 세미해서 쉽게 무시하게 됩니다. 주님께로 우리의 양심을 예민하게 하려면 내면의 세계를 언제나 하나님께 끊임없이 열어두는 습관을 지녀야 합니다. 만일 내면의 세계에 시비가 있으면 당장 그 일을 멈추십시오. “내가 왜 이것을 하면 안 되는 것이지?”라는 의문이 생기면 당신은 잘못된 길로 가고 있는 것입니다. 양심이 말할 때는 절대로 시비를 따져서는 안 됩니다. 헛된 모험을 걸고 하나라도 허락하면 양심을 어긴 일로 인해 당장 하나님과의 내적 교제가 불투명하게 됩니다. 양심에 꺼려지는 것은 무엇이든 내려놓으십시오. 그리고 내면세계의 시력이 맑게 유지되는지를 살펴보십시오.


듣기


주님은 나의 최고봉 / 오스왈드 체임버스

;